테이퍼링은 내 주식을 떨어뜨릴까?

테이퍼링과 주가, 주식

요즘 재테크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테이퍼링(Tapering)이란 단어를 들어보셨을 겁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경제가 얼어붙자 미국 연방정부와 FED(Federal Reserve System)는(연준이라 부르는 미국의 중앙은행) 시중에 엄청난 양의 달러를 풀어버립니다. 사람들의 소비를 늘리기 위해 국채를 사들이고 현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말입니다. 어쨌든 돈을 쥐어주니 경제가 돌아가고 증시도 활성화되었지요. 

 

반응형

 

연방준비제도-미국중앙은행-사진
연방준비제도(미국중앙은행)

문제는 이런 방식을 계속하게 되면 시중에 있는 달러가 너무 많아져 달러의 가치가 떨어지고 물가가 폭등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러한 사태를 막고자 기존에 풀었던 돈을 서서히 수도꼭지 잠그듯이 잠그는 것을 바로 테이퍼링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테이퍼링을 아무 때나 시행할 수는 없고 경제가 조금씩 회복되어 더 이상 돈을 시중에 풀 이유가 없다고 판단될 때 시행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럼 테이퍼링을 하면 주식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테이퍼링을 시작하면 전 세계에 나눠진 달러가 줄어들어 미국 금리가 올라갑니다. 또 달러의 희소성이 올라가 환율도 높아지죠. 시중에 던져진 달러가 줄어들면서 돈이 필요한 개인, 사업체들은 주식을 팔게 되고 이는 결국 주식시장의 하락 또는 큰 변동으로 이어집니다. 이것이 많은 사람들이 경제회복은 환영하지만 테이퍼링은 꺼리는 이유입니다. 

현 상황에서 테이퍼링 정책이 언제쯤 시작될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완화되는 내년쯤으로 예측하고 있는데요. 경기는 언젠가 회복될 것이고 테이퍼링도 반드시 시행되어야 하기에 자산이 주식에 몰려 있으신 분들이라면 꼭 미리 공부하시어 자산운용에 차질 없으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